DEVFEST Busan 2016 후기

시작

  • 2016년 초반에 GDG Busan의 운영진이 교체되면서 긴 휴식을 끝내고 조금씩 활동을 진행하고 있었다. 나는 8월부터 작은 스터디를 진행하게 되었고, 그 덕분에 서울 GDG 운영자 모임에 참석하게 되었다. 서울에서 진행되는 GDG 운영진 모임에서 Devfest 관련 이야기가 오고가다가 Devfest를 부산에서도 진행해보는게 어떻겠냐는 의견을 받았고, 운영진과 논의끝에 Devfest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준비

  • 서울쪽 준비가 한참인 가운데 부산에서 진행될 행사의 규모와 몇가지 것들이 회의를 통해서 결정되었다. 대략 100여명 정도가 참석할 수 있는 규모의 행사를 준비해야 했다. 부산에서 개발자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야 별로 힘든 일이 아닌데, 취미로 하는 커뮤니티 활동에 '100명'이라는 구체적인 숫자가 붙자 곧바로 비현실적인 '목표' 설정이 되어버린것 같은 느낌이었다. 영업사원 같은 느낌?
    • GDG Busan의 운영진의 경우 다들 직장이 있고, 대부분이 행사 준비가 처음이라 서툰감이 없지 않은데 100명 정도 되는 인원을 모객 하려면 대충 200명 정도 참가신청을 받아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다.
    • '100'이라는 숫자가 약간은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했다. 100명 정도가 올까 싶기도 하고, 일단 100명 정도가 입장 가능한 공간이 있는지부터 의심스러웠던 상황(벡스코는 애초에 배제하고 생각했다)이라 약간 부담스럽긴 했지만, 그래도 100명 정도가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 인원과 관련되서 가장 큰 고민은 공간이었다. '교통이 좋고 자유로운 분위기를 이끌어낼 수 있으며, 약 100명 정도 입장이 가능한 공간'이 부산역 7번째 3/4지점에 있는게 아니라는걸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쉽게 말해서 그런곳이 있는지 의심스러웠다). 심지어 행사를 '토요일'에 하는데 가능한지 의문이 들었다. 그런 곳을 찾기가 쉽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있다고 해도 이미 '예약'이 가득했다.

    • 대학교 강당등을 빌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높아지고, 이런 저런 공문을 요구하는 곳이 많아서 부산에 위치한 학교에서 이런 행사를 하는건 해당 재학생이 아니면 힘들다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부산에 국/공립대학교 무려 4개가 되지만 토요일에 빌릴려고 하면 다들 싫어한다. 그들도 공무원인데 토요일에 나와서 일하는걸 좋아할리 없다).
    • 해운대 주변에 위치한 이런저런 단체(OOO센터)에서 만들어 놓은 공간은 예약이 되어있거나, 토요일에 대관을 진행하지 않는다(그렇다! 토요일엔 대관을 하지 않는다! 그 센터도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곳이기 때문일까?)고 해서 여차저차 해서 센탑이라는 곳을 찾아서 거기서 행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 힘들게 대관료를 지불하고 빌린 곳이지만,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다른 운영진분이 진땀을 흘려야 했다. 만약 다음에 행사를 한다면 인원수를 줄여서 다른 곳에서 진행하거나 차라리 돈을 더 들여서 벡스코를 빌리는게 훨씬 더 이득이라 생각했다.
  • 컨퍼런스 내용을 "웹, 모바일, 커뮤니티"라는 3가지 주제를 가지고 주제 선정을 했다. 마음 같아선 웹 중심으로 주제를 잡고 싶었지만 100여명 정도의 인원이 오셔서 만족할 만한 주제를 잡다보니 몇가지 카테고리로 나눠지게 되었다. 세션의 전체적인 수준은 101로 설정했지만, 계획과는 달리 일정이 겹쳐서 몇가지 세션이 변경되기도 하였다.

    • 웹은 '파이어베이스', 'ng2' 두 가지 주제를 설정했고, 안드로이드 개발자 분들을 위해서 'Nuga'와 관련된 세션을 진행하기로 정했다. 커뮤니티와 관련해서는 '개발자 커리어'에 관련된 내용을 하기로 결정했다.
    • 웹의 경우 @{cwdoh, ragingwind}님께서 progressive web과 react에 관련된 내용을 발표해 주셨다.
    • 안드로이드는 GDG Incheon의 운영자이신 @jasonkim께서 안드로이드 7.0의 새로운 기능에 대해서 소개해주셨다.
    • @hassanabid님께서 VR에 관한 세션을 진행해주셨다.
    • 레진 코믹스의 @nurinamu님께서 커뮤니티와 관련된 세션을 진행해 주셨다.
  • 기념품으로 여러가지 것들을 고민했으나, 역시 개발자 컨퍼런스의 백미는 '티셔츠'라 생각해서 티셔츠를 드리기로 했다. 부산 운영진 중에서 디자인을 담당하실 수 있는 분이 없어서 GDG Seoul의 @nayeonkim님의 손수 GDG Busan의 티셔츠 도안을 만들어주셨다(다시한번 @nayeonkim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티셔츠 사이즈의 경우 시중에서 판매되는 사이즈 '95, 100, 105'와 대량 생산해서 구매하는 티셔츠 사이즈 'L, XL, 2XL, 3XL'과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이즈는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티셔츠의 경우 자금이 허락하면 '20수'로 하면 나름 고퀄리티 티셔츠를 만들 수 있다.
    • "작아서 입는 것보다 커서 입는게 더 낫다"고 생각해서 참여자들의 티셔츠 사이즈를 머리속으로 샘플링해서 내 마음속의 정규분포를 기준으로 주문했다. 부산에서 진행되는 개발자 행사의 경우 여성 참여 비율이 20%를 넘는 경우가 극히 드물어서 L(95)사이즈와 3XL 사이즈의 수량을 가장 작게 만들기로 결정했다. 중앙의 50% 구간에 포함되는 사이즈인 XL(100)을 가장 많이 주문했고, 나머지 2XL을 XL보다 작고 L보다 많이 만들려고 했다.
    • 몇가지 논의를 거쳐서 다음과 같은 마법의 숫자로 티셔츠를 주문했다. L(30), XL(50), 2XL(30), 3XL(20)으로 주문했다.
    • 세션을 진행해주시는 분들에게 뭐라도 드리고 싶은데, USB는 너무 흔한 것 같아서 고퀄리티(기모) 후드를 10벌 만들어서 발표자분들에게 드렸다.
  • 홍보는 페이스북과 학교에 포스터를 전달해서 게시판 위주로 진행되었다. 그리고 부산 진흥원에서도 도와주셨고, 생활코딩의 도움도 받았다. 사용할 수 있는 채널은 다 활용했던 것 같다.

    • 부산의 경우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각 대학교에 게시판에 포스터를 붙이는 수고스러움을 감내해야 한다.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귀찮고, 돈받고 하는 행사도 아닌데 이걸 붙이러 각 대학교 조교실에 방문하는게 (아무리 생각해도) 미친짓 같아서 다음에는 이런짓 안 했으면 좋겠다고 회고에 남겼다.
    • {페이스북, 구글 플러스, 생활코딩, 블로그}를 통해서 진행된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으면 사실상 이런곳에 와서 우리와 함께 즐겁운 커뮤니티를 형상 할 수 있는 인원(전환율이라고 표현하고 싶진 않지만, 그렇게 적고 있다.)이 아니라고 판단된다. 21세기인 점을 감안해서 각 대학교에 포스터를 붙이는게 일단 운영진 입장에서 귀찮고, 심지어 짜증나기도 하며 결론적으로 어떤 효과가 있는지 확실하지 않다는 점에서 차후에는 '포스터' 마켓팅은 포기하는 쪽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회고에 남겼다. 온라인 채널로 유입이 안되면 우리 고객이 아닌거다.

후기

  • 당일에 80여명 정도가 참석한 것 같다. 첫번째 세션에서 52명까지 카운팅 했다. 난 한 30명 정도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52명 카운팅하고 그냥 '많이 왔네!'하고 카운팅을 그만뒀다.

    • 다 끝나고 물어보니 대충 80여명 정도가 오셨다고 해서, '와~ 20명 모자란 100명!'이라고 생각했다. 대학생분들의 참여율이 적어서 앞으로 포스터 마켓팅은 제외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 각 대학별로 포스터를 다 붙였음에도 불구하고 (대)학생의 비율이 현격하게 적다는 점에서 효과가 없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그냥 (대)학생의 참석 인원에 신경쓰기 보다는 당일에 오셨던 분들로 타켓팅을 다시해서 홍보를 진행하는게 훨씬 이득이지 않나 생각했다.
    • 신청자 기준으로 참석자 비율이 65%라는 점에서 일단 신청만 받으면 허수가 적다는 점에서 아픙로 신청자를 받는 과정과 절차를 좀 더 신경쓰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내용이 많이 어렵지 않을까 고민했다.

    • 현역에 개발자로 근무하는 분들은 '매우 도움이 되었다'라고 피드백을 주셨다. 특히 react관련해서 많은 호응이 있었다. ng2도 같이 했으면 좀 더 파급력이 좋았을텐데 아쉽다라고 생각했다.
    • 학생분들의 경우 웹 세션의 경우 많이 어렵다는 피드백을 주셨다. 대신에 맨 마지막에 진행된 커뮤니티 관련 세션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셨다.
    • 이런저런것들을 고민해보면 현역의 경우 기술중심의 세션에 더 큰 비중을 두고, 학생의 경우 '진로나 커리어'에 좀 더 신경을 쓰는 경향성이 있는 것 같다. 물론 이렇게 판단하기 위한 '모수'가 작기 때문에 확실한 결론은 아니지만 내 느낌은 그러했다.
    • 앞으로 기술 중심 스터디를 진행할 땐, 현역에 계신분들을 중심으로 스터디 멤버를 구성하면 지속 가능한 지역 커뮤니티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 지속 가능한 커뮤니티를 위해서 누군가 스터디를 진행해야 할 텐데?...
  • 모임이 끝나고 모여서 몇가지 장점과 단점에 관해서 회고를 진행했다. 회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모아진 의견을 잘 갈무리해서 문서화시켰고 해당 내용은 내년에 진행될 행사에 좋은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

즐거운 토요일에 자리를 빛내주신 세션 발표자 분들과 그 빛나는 자리를 찬란하게 만들어주신 참석자 분들에게 깊은 감사와 고마움을 전달하며 더 좋은 내년을 기약해 봅니다.